August.04.2008  M  
2008.01.12



이야기하는 법을 잊어버린 것 같다.

마음에서 단내가 난다.

그래서, 이제, 다시

이야기하려구..

더듬거리더라도...
  Login   << [1]..[561][562] 563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vum)jin